국제

쿠릴 열도, 끝나지 않는 분쟁

쿠릴 열도, 과연 누구의 영토일까?

URL복사

최근 역사 교과서에도 많이 실리는 내용인 쿠릴 열도에 관한 분쟁은 오래전부터 계속되어왔다.

분쟁지역은 러시아 캄차카반도와 일본의 훗카이도 사이에 있는 56개의 섬과 바위섬으로 이루어진 쿠릴 열도의 남단에 위치한 4개의 섬(에토로후, 구나시리, 시코탄, 하보마이) 이다.

쿠릴 열도의 주 분쟁국가는 러시아와 일본이다.

이들의 싸움은 제 2차 세계대전으로부터 시작이 된다. 4개의 섬은 1905년 일본이 러일 전쟁에서 승리하면서 영유권을 확보하였으나 제2차세계대전 후 소련이 영유권을 주장하면서 이 문제는 러시아와 일본의 두나라의 영유권 분쟁을 야기하였다.

 

최근 7일 NHK(일본의 최대 공영 방송사)는 러시아가 쿠릴 열도를 비롯한 일대에 레이더 기지를 새로 설치했다고 보도했다.

이로 인하여 레이더 기지를 설치한것은 러시아가 역내를 군사적으로 중시하는 자세를 표시하고 미일을 견제하는 목적으로 설치한것이 아니냐 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또한 이러한 러시아의 행동은 러시아가 레이더 설치를 추진함으로써 미국과 일본에 대한 군사적 대응을 강화하고 있다는 우려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옛 소련은 1956년 '소일 공동선언'을 통해 일본과의 국교를 정상화 하며 '평화조약을 체결한 뒤 쿠릴열도 분쟁지역중 일부인 시코탄과 하보마이를 일본에 인도하겠다' 라고 밝혔다. 하지만 미일안보조약이 개선된 후  러시아는 시코탄과 하보마이에 미군이 배치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여 사실상 이 선언은 무효화 되었다.

'1960년 각서' 의 내용에 담긴 '일본에서 모든 외국군이 철수해야 한다' 라는 요구 조건과 다르고 이는 검토해봐야 한다는 입장을 마리아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북방영토에는 미군 기지를 두지 않겠다" 라 밝혔으나 미국은 이에 대한 입장을 표면하지 않은 상태이다.

 

이렇게 일본과 러시아의 영토 분쟁 뿐만이 아니라 중국과 일본의 영토 분쟁지역인 '댜오위다오(중국명)' , 일본과 한국의 주 분쟁지인 '독도' 등 미해결된 영토권 분쟁이 남아있다. 이 모든 분쟁들은 해당 국가 뿐만이 아니라 다른나라도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나서서 해결해야할 문제들이다.

 

[청소년 기자단 '혜윰' 국제부 1기 강하람 기자]

 

 

 

배너
배너
배너